회원가입 로그인 문의안내 사이트맵



홀인원보도자료

홀인원 메인 > 홀인원 커뮤니티 > 홀인원보도자료

 

최근 발표된 조사 결과 한국 남성의 81%가 조루가 대인관계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다고 한다.

실제로 많은 남성들이 겪는 성기능장애는 조루증이다.

루란, 배우자와의 성행위에서 양쪽이 만족을 얻지 못한 상태에서 자신이 원치 않을 때

사정이 되는 것을 말한다.

대한남성과학회 학회발표에 따르면 

한국남성의 38.7%가 삽입후

사정까지 걸리는 시간이  5~10분,  29.9%가 10분 이상, 5분이하의 시간이 걸리는 경우는 31%라고 한다.

하지만, 한국남성의  27.5%만이  본인이 조루라고 생각한다고 한다. 

그러나 조루문제로 병원을 찾지 않고 속앓이를 하는 남성들이 대다수이다.

실제 조사에서도 이러한 문제를 의사와 상의해 본 결과

한국 남성은 6%에 불과했으며 58% 이상이 의사에게

자신의 성기능 이상을 상의하는 것을 불편하게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조루는 남성의 성적능력, 즉 자존심과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쉽사리 드러내지 못하는 것이다.

조루를 방치하게 되면 심리적인 위축으로 매사에 자신감이 없고 직장이나 사회생활에서도

소극적일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심리적 위축이 심화되면 성욕감퇴와 발기장애 등 2차 적인 문제를 일으키기 쉽다.

또한 남성은 조루로 인한 자신감 상실로 성관계를 기피하게 되고 아내와 트러블이 생기기 마련이다.

잠자리에 대한 아내와 잦은 트러블은 결국 섹스리스 부부로 이어져

性격차이로 인한 별거, 이혼 등 가정불화가 야기될 수 있다.

조루가 의심되면 전문의의 진찰을 받는 것이 좋고, 배우자와 함께 내원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조루 치료법은 행동치료, 약물치료, 레이저신경차단치료가 있다.

조루를 일으키는 기저질환이 없는 상태에서는 검사상 귀두가 예민해 수술이 필요한 경우, 영구적인 조루 치료방법으로 레이저신경차단술(LANPE)을 시행한다.

레이저신경차단술은 선택적 신경 차단이 가능하므로 주위 조직과의 박리가 필요치 않아 박리 후

흔히 생기는 부종이나 출혈 등의 합병증이 최소화 되어 회복기간이 빠르고 통증이 적은 장점이 있다.

조루증은 난치병이 아니다.

의학의 발달로 비뇨기과 치료를 받으면 조루증 회복이 가능하다.

조루는 그 원인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문진이 조루 진단을 위한 가장 좋은 검사이다.

전문의의 문진 후에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90%이상 조루증 회복이 가능하다

환자 스스로 인터넷 등을 통해 잘못된 지식으로 자가치료를 하려고 하는 것 보다는

전문의의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조루증에서 탈출하는 가장 빠르고 정확한 방법이다.

‘나 자신을 위해서’, 그리고 ‘나의 배우자를 위해서’ 더 이상 속앓이 하지 말자.

 

 

출처 - 이뉴스투데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 겉으론 '성격차이 이혼', 알고 보니…?   2015.04.14 26700
48 인터넷에 나도는 잘못된 성지식   2014.10.30 32453
47 "포경수술, 성병 감염률 낮춰"   2014.10.21 32856
46 너무 닮은 전립선염과 요도염, 바로 알고 치료하자   2014.10.20 36123
» 전전긍긍 속앓이 하는 조루증, 제2의 문제 일으킨다   2014.10.02 33703
44 이제 여성이 남성을 즐기는 시대   2014.10.02 33217
43 대리부도 사회현상? 남성불임, 남성기능저하가 원인   2014.07.11 37493
42 가짜 오르가슴 (Fake-Orgasm) -Cosmopolitan, 스포츠 서울   2011.07.13 9486
41 [세계일보]'해피 드러그'의 진화…침실에서 '好好好'피임·발기부전 이어 조루 치료까지   2009.09.03 37147
40 [세계일보]성기능장애 '혼자만의 고민'은 금물10명중 3명 조루…50세 이상 절반 발기부전   2009.09.03 41803
39 [이코노미세계] 강한 남자 만들기? 위험천만!조루·발기부전 진실과 오해   2009.09.03 44272
38 [메디컬한국]30대 남자의 비밀 ... 해답은 있다   2009.03.13 38259
37 [세계일보] 진정한 홀인원이란   2009.01.09 35585
36 [세계일보]크리스마스의 악몽   2008.12.25 35759
35 [이허브] 스테이크와 햄버거   2008.12.15 3582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